앱개발

책을 기반으로 하는 SNS 서가 꾸미기 앱… 개발중

내 책장 안의 책 기획과 철학?

저희 회사가 출판사하기 전에 강호동 맞고 엠파스 아바타, 미니홈피를 만들던 회사입니다. 소니 온라인, 다음, 대교, 중국 오리온 등등 플래시 제너레이터 및 광고 개발 솔루션도 제공했었고 남의 집 일에 지쳐 현재 출판사를 하고 있습니다. 책을 기반으로 하는 SNS에 대해서 고민한 것은 20년도 넘었지만 일단 간단한 위젯형태로 제작하는 것을 시작했습니다.

그러다 책등을 서점에서 기본정보로 요구해서 서가에 꼽아놓는 듯한 서재를 만들기로 하고 여러가지 아이템이 가능할 것이라 보고 마치 미니홈피나 식물기르기 같은 서비스처럼 서가 자체를 서비스화 하여 템플릿과 디자인을 타사가 사용할 수 있게 제공할 예정입니다.

이케아나 교보문고 누군가의 서재에서 부터 몇가지 디자인 에셋도 거래가 가능하게 준비중입니다.

서가 안에 비밀 쪽지, 비상금 같은게 숨겨져 있을 수 있는 기능도 설계중이며 하나하나 얼기설기 만들어서 오픈하도록 하겠습니다. 

어디에 있던 정보가 있으면 서가에 책을 넣을 수 있게 구성중

책은 개인의 경험 그렇지만 책은 취향의 바로미터가 됩니다.

책서재 사이에 다양한 장치를 제공하여 비상금을 찾거나 숨은 연애편지도 찾을 수 있습니다. 물론 마케팅으로 할인쿠폰이나 북클럽 가입으로 유입시킬 수 있습니다. 그건 출판사의 서재일 경우에나 그렇겠죠

저희는 유명인의 서재도 필요하지만 아무도 아닌 사람의 서재에 대해 궁금증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럼 어떤 사람일까 맞춰볼 수 도 있겠죠. 책만으로 파악하는 무명의 당신을 찾는 게임같은게 되지 않을까 합니다. 

다 읽은 책만 모아둔 책장을 말 잘하는 어떤 분에게 통째로 넘길 수도 드릴 수도 같은 경험을 나눌 수도 있을겁니다. 이제 책은 굿즈이며 타인의 취향이 아닐까 합니다.

이제 출판사 자체도 종이책을 서서히 단종하고 전자책과 물성이 다른 책을 준비하고 책에 없는 강의가 포함된 서비스 그리고 팬보이용 커뮤니티도 준비하고 있습니다. 돈이 될지는 모르겠지만 그래도 남이 가는길은 별로 가고 싶지 않습니다. 대충 자기 좋은거 하다가 낄낄거리면 그뿐이니까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