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판사이야기

서점에서 아직도 Fax 주문하세요?

서점에서 아직도 Fax 주문하세요?

1846년 팩스 형태의 화학기계식 팩스 형태 작업에 착수했던 스코틀랜드의 발명가 알렉산더 베인은 연구소 실험에서 그래픽 사인(graphic sign)을 복사할 수 있었다. 1843년 5월 27일, “Electric Printing Telegraph.”라는 이름으로 영국 특허 9745를 받았다.

그리고도 팩스 탄생 174년이 흐른 지금 10년 전 출판사를 시작했을 때 가장 먼저 물어본 것이 팩스가 있느냐 였다. 물론 나는 0505를 사용해서 팩스를 전자메일로 받아서 사용했고 지금도 그렇게 하고 있다. 아직 많은 서점이 주문을 팩스로 사용하고 있다.

실험실에서 그림을 전송해서 먼 거리에 있는 누군가에 메시지를 보내고 싶은게 최초의 아이디어였지만… PC통신, 인터넷, LTE속도의 모바일 시대에 아직도 팩스로 주문을 받고 있다.
 
서점과 출판사의 이야기다.
 
시조새 새똥싸는 소리같지만 아직도 비둘기가 전서를 다리에 묶고 한양으로 향하건, 짚신 꼬아 한양으로 걸어가는 장사치가 소중한 어음으로 똥딱는 기분이다.

관리툴도 없고 자체 서점관리 프로그램은 가지고 있지만 여전히 주문은 팩스로 넣고있다. 나는 이 것을 바꾸고 싶었고 지금 바꾸는 작업을 진행중이다. 국내에 오더피아라는 곳이 있어 큰 서점의 주문은 팩스와 사이트에 들어가서 주문내역을 확인할 수 있는 시스템이 있기는 하다. 하지만 API가 있는 것도 아니고 데이터를 활용할 수 있는 csv, xls 데이터로 출력도 되지 않는다.

서점에서 어떻게 책을 알고 주문하는지 모르겠지만 21세기에 사람이 쓴 글씨를 확인하고 그걸 경리가 다시 읽고 손으로 주문장을 쳐서 서적을 발송하고 있다.

시조새 똥싸는 소리가 저 멀리 들린다.

지금 21세기다 요즘에 명함을 받으면 카메라로 찍어서 OCR(사람이 대신해주는 것을 솔루션이라고 이야기한다)기능으로 전환해서 휴대폰 주소록에 넣는다. 주문할 때 ISBN이라는 것을 넣어주면 어떤 책인지 정확히 알 수 있는데 수기로 쓴다. 정말 시조새 새똥싸는 소리가 들리는 기분

하고 싶은 이야기는 총판이건 뭐건 출판사는 서점과 다이렉트로 주문을 받고 관리할 수 있는 서비스를 필요로 한다. 대체 물건이 어디서 어떻게 팔리는지 알아야 책에 대한 마케팅을 서점과 준비하던 할 것 아닌가.

잘 팔고 싶다… 하지만 그 전에 기본을 만들어야 한다. 지난 30년간 출판관련 단체들은 나랏돈 받아서 유통선진화를 하는대신 파주출판단지 같은 것을 만들어서 부동산값을 올렸다. 물론 지금도 한다고 하겠지만 뭘하는지 모르겠다.

지난 10년간의 불합리한 점을 스스로 해결해야하는 나도 한심하지만 이제부터 책 파는 것도 좋은데 책을 제대로 유통하고 책이 판매될 수 있게 해야한다. 그래서 출판사 운영보다 이 작업을 하고 있는 것이다.

 

서점과 다이렉트로 출판사의 책을 연결하는 작업 주문을 사이트에서 바로 할 수 있는 서점 주문 관리 시스템을 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