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판사이야기

Dolly Dingles의 작가 그레이스 드레이튼 이야기

딩글스의 작가 그레이스 드레이튼 Grace Drayton
Grace Gebbie, Grace Wiederseim
(1877년 10월 14일 ~ 1936년 1월 31일, 미국출신)

Campbell Soup Kids

그레이스 드레이튼 (Grace Drayton)은 최초의 가장 성공적인 여성 만화가 중 한 명으로 만화계에서 매우 중요한 위치에 있습니다.
그레이스 게비 (Grace Gebbie)는 1877년 필라델피아에서 태어났습니다. 그녀는 1895년에 여성예술가로서 자유롭게 시작했습니다. 1900년 20대 초반에 그녀는 디오도르 와이더세임(Theodore Wiederseim)과 결혼하여 필라델피아 출판사의 ‘Bobby Blake’와 ‘Dolly Drake’시리즈를 만들었습니다.

도티 딤플

남편의 성을 따라 그레이스 와이더세임(Grace Wiederseim)으로 1909년 그녀는
여동생인 마가렛 G. 헤이스(Margaret G. Hays)와 공동으로 ‘키도 선장의 끔찍한 이야기’를 발표했습니다 . 1년 후 ‘도티 딤플 (Dottie Dimple)’이 신문에 연재되었으며 1911년 그레이스는 와이더세임과 이혼하고 브레이 드레이튼(Wray Drayton)과 결혼하여 그레이스 드레이튼(Grace Drayton)이 되었습니다. 그녀는 어린이 책을 삽화를 발표하고 ‘Toodles'(1911년), ‘Dolly Dimples'(1915년), ‘The Campbell Kids’와 같은 만화를 만들었습니다. 그녀는 Little Miss Muffet, 달 안에있는 남자, 그리고 Dolly Dimples와 Bobby Bounce가 있는 다른 이들의 모험을 만들었습니다.

Dottie Dimple

그레이스 드레이튼 (Grace Drayton)은 캠벨 수프 키즈 (Campbell Soup Kids)의 창작자로서 중요한 역할을 하게되었습니다. 장미 빛 뺨을 가진 둥근 얼굴의 아이들은 큰 성공을 거두었지만 그레이스의 이름은 결코 그림에 나타나지 않았습니다. 그녀가 캠벨을 떠난 후, 그녀는 1916년부터 1922년까지 Pictorial Review의 Dolly Dingle 종이 인형으로 유명해졌습니다.

삽화작업과 만화작업을 병행하던 그레이스 드레이튼

Grace는 1923년 Drayton과 이혼했습니다. 그녀는 1935년 그녀의 가장 유명한 시리즈 ‘The Pussycat Princess’를 시작하여 1년 후 심장 질환으로 사망했습니다. 이 만화는 1947년까지 루스 캐롤 과 에드 앤서니에 의해 계속되었습니다.

캡틴키도

그녀는 캠벨수프 키즈를 하루에 12개의 작품을 그릴 수 있었다고 하며 그로 인해 빈곤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고 합니다.

딩글스의 탄생배경

그녀의 알려진 이름인 그레이스 드레이튼이지만 실제 1877년 10월 14일에 태어났으며, 비올라 그레이스 게비라고 이름 붙여졌습니다. 어렸을 때, 그녀는 거울에서 이미지를 그려내면서 자신이 웃기게 생겼다고 생각하고 그들의 이름을 ‘애비’라 칭하고 그들을 사랑하여 본인의 캐릭터로 성장시켰습니다. 딩글스의 인기는 증가했고, 만화연재와 캠벨 수프 키즈는 엽서수집가에게 특히 큰 관심을 얻게되었습니다. 딩글스의 “목도 없고, 크게 분리된 눈과 작은 H자 모양의 입을 가진 통통한 아이들”은 그녀의 어린시절이었고 그녀 자신이었습니다.

드레이튼은 캠벨 수프 키즈와 함께 상업 미술계에서 가장 큰 명성을 얻게 되는데 그녀의 남편의 공이 컷습니다. 1904년 당시 남편이었던 테오도르 위더십은 캠벨에 광고 제안을 제출했는데, 이 광고에는 드레이튼의 눈이 넓은 딩글스들이 포함되어 있었습니다. 광고회사 간부들은 그것을 좋아했고, 드레이튼의 작품은 곧 길거리 자동차의 옆면, 그리고 레이디스 홈 저널과 세러데이나이트 포스트 같은 유명 잡지에 실렸습니다.

로즈오닐의 천사

캠벨사는 캠페인을 시작한 지 얼마 되지 않아 드레이튼의 작품의 판매 가능성을 인정했습니다. 그녀는 수십 장의 엽서(최소한 여성 참정권 참조용 엽서 포함)를 그리고 이 그림들은 오늘날에도 수집가들이 찾고 있는 인형옷 엽서중 하나입니다.

캠벨작품은 그녀의 여동생 헤이스의 도움을 받았는데 그녀는 제니와 잭을 포함한 그녀 자신의 연재만화 중 몇 개를 그렸습니다. 하지만 그녀는 연하장, 종이 인형, 어린이책의 예술가로서 더 많은 인기를 얻었습니다.

현대적 기준으로 볼 때, 드레이튼과 헤이스의 예술 스타일은 20세기 초에 히트를 쳤고, 1930년대까지 만화 페이지와 상업 예술에 큰 영향을 끼친 계기가 되었습니다. 드레이튼과 헤이는 로즈 오닐과 동시대인이었는데, 로즈 오닐은 1912년에 장난감으로 출시되었고 또한 천사 같은 얼굴을 가진 어린이들, 볼빨간 것을 특징으로 한 만화와 상품 시장을 자극한 바 있습니다.

쿠루미짱


이 상품들 중 많은 부분이 미국 밖에서도 시장을 발견했는데, 쿠루미짱의 만화가 마쓰모토 가쓰지를 포함한 일본 소녀 망가에 영향을 주었다고 보여집니다.
1938년 일본 망가에서 시작된 쿠루미짱은 스티커, 종이 인형, 장난감 등 상품에서도 큰 인기를 끌었다. 이 캐릭터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물었을 때, 마쓰모토가 특정 예술가 이름을 지을 수는 없었지만, 드레이튼, 헤이스, 오닐의 영감은 부인할 수 없습니다. Ryan Holmberg가 The Comics Journal에서 썼듯이, 마츠모토의 작품은 그들의 예술 스타일의 특징을 지니고 있습니다.

여성삽화가로서 시대적 한계

그레이스 드레이튼은 삽화가로서 매우 뛰어난 재능을 가지고 있었고 그녀는 만화가로서 성공에 대한 본능을 가지고 있는 사람이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녀는 믿을 수 없을 정도로 다작을 하는 작가로 그녀는 결과를 보고 싶어 못 견디는 스타일이었습니다. 드레이튼은 “그림의 황금시대” 동안 번창했습니다.

그러나 보가트(Bogart 1990년)는 미술 대 삽화에 관한 연구에서 자신을 언급하지 않고, 6명의 여성 삽화가(앨리스 바버 스티븐스, 오킬링, 제시 윌콕스 스미스)에 대한 비판적 리뷰에서도 그녀를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보가드는 삽화하는 사람들은 “예술 역사에서 작은 일”로 보고 “많은 사람들은 그것을 진지한 예술로 고려할 가치가 없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삽화는 상업적이고 훌륭한 예술로 여겨지지 않는다.” 라고 했습니다.

캠펠 수프광고에 사용된 딩글스

그레이스가 많은 돈을 벌 정도로 그녀의 삽화는 확실히 상업적이었지만 그녀의 다른 작품들은 더 높은 수준에 대한 열망을 보여주었습니다. 하지만 세간의 평가가 그를 예술가로 인정하지 않았습니다. 그녀는 그러한 상황을 게의치 않고 다양한 작품 활동과 실험적인 만화를 그려왔습니다.

이혼과 우울증, 불우한 가정사를 가진 그녀였지만 그녀가 창조한 만화와 삽화는 80년이 지난 지금에서도 언제나 살아있고 앞으로도 독자에게 즐거움을 줄 것이라 확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