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토루의 새로운 시도 책과 커피 ‘올빼미서차방’

 

88년대 올림픽시기 한국에도 지금의 스타벅스 같은 커피전문점이 들어온 적이 있다. 종로2가에 전문점을 열기 시작했고 당시에는 파격적인 가격과 맛있는 드립커피로 한국시장에 안착했다. 당시는 칙칙한 분위기의 다방에서 마시던 커피를 고급진 인테리어에 새로운 문화를 즐기는 젊은이들에게 인기를 끌었다.1996년 한국시장에서 커피전쟁으로 스타벅스나 커피빈즈 등 대기업이 커피시장 진출로 작은 프랜차이즈에 노후된 이미지 때문에 밀려나 철수하게 되었지만 일본에서는 여전히 1400개 매장을 보유한 1위 커피 브랜드로 세계적으로 따지면 스타벅스에 이어 2번째 기업으로 알려져있다.

이후 서울우유와 라이센스로 편의점 커피로 진출하였으나 이마저도 편의점 커피전쟁에서 패배해서 물러났고 다시 한국에 세번째 진출을 홈쇼핑으로 타진하고 있다고 한다.

커피 이야기를 꺼낸 것은 에스프레소계열의 스타벅스가 우리의 입맛과 공간을 사로 잡았다면 이번에는 드립커피에서 사이폰으로 추출하는 방식의 커피를 가지고 새로운 커피숍을 선보이려고 하고 있다.

 

이 방식은 서로 높이가 다른 두 통에 담긴 액체가 대기압의 차이에 의해 흘러내리는 원리인 사이폰 현상을 이용한 것으로 열원으로 기압차를 만들어 내는 진공추출 방식에 가까운 것으로 커피 업계의 애플이라 불리우는 ‘블루보틀’의 방식을 따라한 것으로 보인다.

그렇게 해서 커피만드는 기법만으로는 컨셉이 부족했는지 1000여권의 책을 진열하고 테마를 가진 시크릿북  2000권은 판매하게 됩니다.

시즌한정 수량으로 커피와 책을 함께 판매하는 시그니처 메뉴에 커피와 책이라는 올빼미서차방이라는 브랜드도 만들어 제공합니다.

이케부쿠로에 첫 점포의 성공은 앞으로 커피프렌차이즈와 출판계의 새로운 시도가 되길 기도해본다. 한국에서도 시도하겠지만 가능하면 잘 했으면…

 

http://www.doutor.co.jp/fukuro/

 

북팩토리는 일반 서점외 기존 카페에서 도서, 문구류를 유통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드는 것이고 직거래를 통해 유통망과 고객접점을 늘려가려는 시도를 계속하려고 합니다.

 

루디 커피의 세계 세계의 커피

[도서] 루디 커피의 세계 세계의 커피 : 만화로 보는 지식 사전

김재현 저 | 봄봄스쿨 | 2016년 12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