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고 고석진 49재

고 고석진 49재

석진이가 간지도 벌써 49일이 지났습니다. 오늘 석진이 동생이 문자로 메시지를 남겼더군요.

마음아프고 황망하여 마음아파한 시간도 지나가고 이제 석진이가 진행한 일을 마무리해야 할 시점이 됐습니다.

석진이의 유작도 찾아는 놨지만 정리가 안되어 있어서 사진과 텍스트를 맞춰봐야 하고 1인출판 메뉴얼은 이제 정리시작 하려합니다.

그동안 집중못하고 일이 잘 안됐는데 이제 무조건 해야 할 것 같습니다.

떠나간 그를 위해 꼭!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