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G마켓은 1인 출판사의 전략적 선택이 될 수 있을까?

G마켓은 1인 출판사의 전략적 선택이 될 수 있을까?

출판사, 온라인 판매회사, 오프라인판매회사 들이 모여서 도서정가제 10%, 1+1 제거 등을 논의한바있다. 시행할지도 안할지도 모른다. 결국 이해득실에 따라 유통회사와 제작회사간의 의견차이를 좁히긴 힘들 것이다. 서로 합의가 된다손 치더라도 새로운 회사들이 출연해서 그 틈새를 비집고 들어가기 마련이기 때문이다. 새로운 회사가 뜨는 것은 기존 업체들이 패턴화되고 경직된 상태에서 새로운 회사나 시스템이 나타났을 때 이것을 무시하는데서 상황이 역전될 여지를 만드는 것에 기인한다.   펩시가 콜라에서 비중을 낮추고 난 이후 코카콜라의 매출을 눌렀다.

아이리버는 Mp3를 북미, 유럽에서 가장많이 팔고 비싸게 팔았지만 현재는 세계시장에서 밀려났다.   G마켓은 온라인 서점처럼 판매가를 10% 로 줄여서 판다고 하지만 쿠폰을 도서의 20%~30%까지 지정할 수 있고 배송비도 무료에 흥정도 가능하다. Yes24, 인터파크, 알라딘 이들이 G마켓에 직접들어온 출판사들을 이길 수 있을까? 상식적으로 이길 수 없을 것이다.

하지만 이들에게는 판매 포인트가 있고 베스트셀러를 유추할 수 있는 시스템이 있다. 사람들을 붙잡고 있는 다양한 이벤트와 1+1 상품, 그리고 기존에 가지고 있는 포인트가 발목을 잡게된다. 하지만 이는 인식전환의 시작이 생기면 바로 깨질 것이다.

도서출판 지형의 예를 들면 최근 베스트에도 오른 “생각정리의 기술”을 G마켓에서 판매하고 있다.http://gen.gmarket.co.kr/challenge/neo_goods/html_goods/goods_114773389.asp?goodscode=114773389 많이 팔린 책이기도 하지만 그 회사의 다른 책들도 함께 볼 수 있고 10%할인가 이외에 쿠폰으로 3400원을 더 할인해주고 있다. 상품 분석평도 (183)많고 도서를 추천하는 네티즌도 많은 것으로 보인다.   아직 많은 책을 출간하지 않았지만 소수종이라도 홍보해서 판매해야하는 소규모 출판 업체에 있어서 G마켓은 꼭 필요한 존재로 부각될 것이다. 판매를 직접 컨트롤 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판매 효율에 대한 부분을 생각한다면 물류, 관리에 들어가는 소모적인 시간과 인건비를 생각한다면 G마켓에 대한 이득은 크지 않을 것이다. 그래도 온라인 쇼핑몰 이외에 총판 판매나 직거래 서점처럼 판매즉시 수금이 불가능한 곳과의 거래보다는 현금화할 수 있는 부분이고 이는 직접관리하는 쇼핑몰로 판매자와 구매자 사이의 거리를 좁힐 수 있는 다양한 채널중 하나로 생각한다면 좋을듯 싶다.

G마켓이 총판과 창고관리를 일원화 한다면 어떨까? 교보, 영풍, 반디, Yes24,알라딘, 인터파크 같은 회사가 걱정하는 것은 바로 G마켓의 도서시장 진출이다. 그냥 진출이 아니라 전체구조를 뒤흔들 수 있는 G마켓의 총판화는 1일 배송체계를 갖춘 인터파크를 활용하고 창고, 물류 시스템을 가지고 있는 회사를 인수하는 것 만으로 손쉽게 이루어질 수 있다.

출판은 G마켓에서는 새로운 시장이다. 수수료 기반의 시스템을 보다 크게본다면 G마켓에서 중소 출판사의 배송과 물류를 통합적으로 관리해주고 출판사와 할인율 조정, 쿠폰발급 등 할인율을 조정하여 기존 업체들이 할 수 없는 부분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아직 확정된 것은 없지만 야후의 도서코너를 G마켓이 인수했다. 그리고 교보도 G마켓에 물건을 판매하고 있는 중이다. 소형출판사의 새로운 시장을 대형유통사가 들어가서 거래가 불가능하게 만드는 경우도 생길 것이다.(대형사와 수수료 차별문제) 아직 G마켓이 고개를 들고 도전자 입장에 전면전을 선포하고 서있는 것은 아니다.  그저 조금씩 행보를 정리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만일 지금 판매에 대해서 고민한다면 정말 G마켓에 상점을 열어보는 것이 좋을 것이다. 하지만 관리인원이나 온라인 마케팅을 통해서 G마켓으로 구매를 일으키는 능력이 부족하다면 반드시 다른 업체와 출판사는 뭉쳐서 공동 브랜드로 판매 할 것을 제안한다.   지금 안하면 늦고 늦으면 비싼 수업료를 지불해야 한다.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