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판사이야기

출판사 창고 비우기 프로젝트… 순항중

창고를 비워 원금 일부라도 빨리 회수하자

출판사 창고 비우기 프로젝트… 순항중

회사의 방향을 앱, 웹 새로운 잡지(월간지 형태인데 앱과 결합된 퍼즐 + 만화 + 교육 + 출판 놀이?)를 창간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이제 창고를 비워 고정비용을 없애는 작업을 지난달부터 진행 중입니다.

이미 아시는 분들은 알겠지만 정가제 프리 제품 위주로 해서 한 달에 1-2만 부 이상 판매 중입니다. 워낙 싸게 팔고 있어서 판매량에 비해 매출은 좋지 못하지만 스티커북의 특성상 오래되면 접착력이 떨어지기 시작하므로 생선 팔듯 팔아야 합니다.

그리고 가격대가 안 맞는 책들을 할인해서 정리 중이며 아마 이 가격으로 다시 제작할 수 없을 거 같은 책들도 날려버리는 중입니다. 공급망 이슈로 인해 최근 주변 사장들을 보면 출판 분야만 그런 게 아니라 거의 모든 분야의 제조업에서 원재료가 상승 및 인건비, 유통망, 판매망이 다 엉망이 되고 있는 상황이라 다들 누가 먼저 탈출(?) 하느냐를 이야기합니다.

2022년에 제작비가 오르면 당연히 책값도 올려야 하는데 그게 생각 같지 않은 상황에 직면하게 될 겁니다. 스케줄이 안 맞은 제작이란 거의 재고 양산 머신이 되어 타이밍을 놓치면 오랫동안 힘들어야 합니다.

대체가 될만한 곳을 이곳저곳 생각해본다고 해도 저렴하게(?) 제작할 수 있는 곳을 찾는다는 것은 이제 포기해야 하는 상황에 직면했습니다. 이제 팬덤이 없으면 수요예측이 불가능하며 수요에 맞춰서만 제작하는 시대로 접어든 상황 아닌가 합니다.

유튜브의 굿즈 = 책

이런 공식처럼 반대로 책 = 굿즈가 되거나 아니면 A4용지보다 싸게 인쇄하여 판매하거나 둘 중 하나로 보고 있습니다. 앞으로 중간은 없습니다. 마진도 그렇고… 히트상품을 내지 않으면 회사 존속이 불가능한 시즌인 거 같습니다.

물론 정부지원이나 지원사업을 통해 생존을 유지할 수 있겠지만 그런 건 별로고 오직 자신의 아이디어에 승부를 걸 수밖에 없어요~

일단 가볍게 가자 그리고 즐겁게 일할 수 있는 분위기로 회사를 바꾸자…

그러려면 선택과 집중으로 비싼 책은 더 많이 홍보비를 써서 더 많이 팔리게 안 팔리는 책은 정리하고 다시 리뉴얼해서 페이지를 줄이거나  앱을 통해 추가 정보를 제공하는 것으로

자 이제 카멜레온처럼 주변에 맞춰 변화해봅니다.

지난 5년간 500종에서 300종으로 앞으로 1년 안에 150종 정도로 책을 줄이고 대신 신규도서 및 물성이 다른 책을 준비합니다.

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