휠 캘린더 시리즈 도서 작업

휠 캘린더 시리즈 도서 작업

박스로 만들어진 패키지를 도서의 틀을 만드는 시리즈로 기획되었고 아이들 용도의 콘텐츠에서 성인을 대상으로 하는 놀이북, 소품으로 사용할 수 있는 도서로 준비했습니다.

카드북을 휠로 끼워 돌리면 한글, 영어, 중국어 그림과 글자를 보여주는 형태나 유명한 디자이너의 스타일을 직접 제작하여 소유할 수 있게 할 예정입니다.

캘린더
성좌도 휠

박스로 만든 제품 하지만 현재 박스수급이 불가하여 제작을 못하게 되었습니다. 처음부터 다시 디자인해서 판매할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휠북의 용도는 다양함 Phenakistoscope

휠북의 용도는 다양함 Phenakistoscope

최근은 아니고 거의 몇년 전에 만들어 놓고 다른 일 하느라 못하던 책을 새로 하기로 했습니다. 아주 옛날에 애니메이션을 보여줄 때 사용했던 Phenakistoscope를 기반으로 한 책을 만들려고 했는데 책 중간을 떼어 애니메이션을 보는 형태였어요. 물론 휴대폰으로 다 할 수 있습니다.

사실 요즘에 앱으로 못하는게 어디있나요 ^^

일단 달력이나 포스트잇을 안쪽에 붙여 일정이나 중요한 기록을 확인하거나 별자리, 달력, 월력 및 시계로도 활용할 수 있는 구성입니다.

그냥 바퀴로 만들어 놀수도 (고정이 안되어 있으므로 놀면 부서집니다.)

진짜 목적은 빨대로 끼워서 새로운 휠북을 갈아넣을 수 있습니다. 휠이니 밖에서 돌리면 애니메이션이 되겠죠 ^^

새로운 것으로 갈아 끼우는 것도 쉽습니다. 그리고 프린트용지를 아예 칼선이 들어간 휠로 제공할 수도 있어 다운로드 받아 새로운 애니메이션이나 직접 그려만들 수 있는 가이드를 제공하기도 할 예정입니다.

아이들 놀이나 학습용으로 좋을 것이고 디자인적으로도 활용도가 높습니다. 구조에 따라 구구단, 숫자놀이, 랜덤미션, 게임, 뺑뺑이(놀이?) 등으로 활용도 가능합니다.

학습용으로 준비한 것도 있는데 일단 구조를 최적화 하는 것이 지금 해야할 일이고 다음은 웹에서 동영상을 업로드 하면 프린트해주는 기능을 만드는 것입니다.

네모난 책에서 벗어나 동그란 책이나 노트는 어떨까요?

박스크래프트 시리즈를 펀딩해보려고 열심히 준비중입니다. – 원재료인 E골을 구하지 못하고 제작만 1개월 이상걸리는 현실이 좀 ㅠㅠ

박스크래프트로 유아용 사운드북을 싸게 만들다.

유아용 사운드북을 싸게 만들다.

IMG 1192

박스크래프트 자동차 프레임을 확정했습니다. 라고 하고 지금도 또 수정중입니다.

IMG 1195 jpg
일단 상판을 바꿔 넣으면 다양한 자동차가 만들어지고 휴대폰을 거치할 수 있습니다. 유아, 어린이용으로 실용적인 사운드앱과 퀴즈를 풀 수 있는 8개의 화면을 터치하여 다양한 놀이를 해볼 수 있습니다. 자동차 엔진음이 나오는 샘플을 만들어봤는데 XD를 사용하여 만든 자신만의 교육 프로그램이나 퀴즈를 즐길 수 있도록 할 예정입니다.

IMG 1198 jpg

IMG 1203

유튜브나 넷플릭스용으로 상판을 변경 굴러다니기 때문에 누워서 볼 때 좋아요

IMG 1206 jpg 상판을 바꿔서 다양한 자동차로 변신을 할 수 있습니다. 앞으로 택배박스 시리즈를 출시할 예정입니다.

IMG 1210 jpg예를 들어 책 포장상자가 장난감으로 변신하는 것이죠. 공룡, 로봇, 동물 및 실용성 넘치는 장난감도

페이퍼브릭 빨대 자동차

페이퍼브릭 빨대 자동차

페이퍼브릭은 끼워서 만드는 것을 원칙으로 합니다.

페이퍼브릭으로 연필로 자동차를 만는 것을 주로 해왔습니다. 바퀴도 끼워서 육각형의 연필에 삼각형으로 고정할 수 있는 멈치를 만들어서 빨대를 축으로 자동차를 만들어왔습니다.

연필대신 종이빨대와 빨대로도 제작을 해온바 있습니다. 이번에 로봇과 관절형 기계장치를 만들면서 외골격에 빨대와 회전축을 넣을 수 있는 아이디어를 넣어 다양한 움직임과 스톱모션 애니메이션이 가능한 로봇을 만들었습니다.

껌박스로 만든 관절이 움직이는 로봇

페이퍼브릭은 무궁무진한 가능성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번에 창고에 있는 팬톤시리즈를 빨리 판매하고 새로운 로봇 공작시리즈를 제작하려고 합니다.

가지고 있는 것을 팔아서 다음 것을 만드는 일을… ^^

스마트 조명 시리즈1 – 내 방안의 우주 천문관

제 목 : 스마트 조명 <내 방안의 우주 천문관>

저 자 : 손호성

펴낸 곳 : a9press

판 형 : 154*260

면 수 : 5p 도면 (250g 코팅) 1p 매뉴얼

발 행 일 : 2020년 12월 15일

정 가 : 12,000원

I S B N : 8809332973455

————————————————————————

1. 책소개

별은 문학의 원천이고 이야기의 샘

스마트폰 조명으로 내 방안의 우주를

“누가 수천, 수백만 개의 별 중에서 하나밖에 없는 어떤 꽃을 사랑하고 있는 사람이 있다면 그 사람은 그 별들을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행복할 거야.”

어린 왕자 중에서

아주 오랜 옛날부터 인간은 하늘의 모습에 큰 관심이 있었습니다. 매일매일 뜨고 지는 해와 달, 별, 일식과 월식, 그리고 혜성은 인간의 상상력과 감정을 자극했습니다. 하늘에 있는 모든 물체에서 일어나는 현상은 신화나 시, 문학작품에도 자주 등장하게 되었고, 학자들은 우주를 파악하고자 끊임없이 과학적인 노력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10조 개의 별들을 품고 있는 은하가 10조 개 있는 광막한 대우주의 세계를 축소한 플라네타리움의 어원은 행성을 뜻하는 Planet에 장소를 뜻하는 라틴어 arium으로 네덜란드의 양모 업자 아이징거가 1774년에 본인의 방에 만든 행성 궤도 모형을 부른 것이 시초라고 합니다. 천체의 분포도와 운동을 교육하거나 천체의 운행을 계산하는 목적으로 쓰이기도 하고 민간에서는 감상용으로 쓰입니다.

천문관은 천체를 축소하여 32면체 안에 별자리에 맞춰 별을 배치하여 스마트폰 플래시의 빛이 별 모양과 구멍을 투과하여 천장까지 퍼질 수 있게 디자인하였습니다.

250g의 코팅된 5장의 파츠를 스카치테이프로 붙여 16cm*16cm 크기의 32면체 축구공 모양을 완성하여 스마트폰의 플래시를 켜면 천장 및 벽면에 우주를 투영하는 플라네타리움을 표현하였고 입체 종이 공작에 조명을 결합하여 실제 인테리어 소품으로 사용이 가능한 시리즈입니다.

칼 선이 포함되어 있어 그대로 뜯어낼 수 있어 칼이나 가위를 사용할 필요 없고 풀이나 본드가 아닌 스카치테이프로 안쪽에 붙이는 제작 방법으로 도형의 힘을 받는 부분을 서로 밀어내는 방식으로 지그재그로 결합하여 빛샘도 방지하고 처음 제작하는 사람도 완성도 높은 결과물을 낼 수 있습니다.

종이공작은 종이모형 또는 페이퍼 크래프트(Paper Craft)라고도 합니다. 매뉴얼에서 6면체의 1파트 도면을 입체로 만드는 기본 요령을 익히고 5파츠를 결합하는 형식입니다. 종이공작 초보자를 대상으로 30~40분 정도면 누구나 만들 수 있습니다. 완성된 작품은 누구나 탐을 낼 정도로 멋지고 정교하기 때문에 인테리어 소품으로 어디에 전시해도 어울릴 것입니다.

*투명 스카치테이프는 포함되어있지 않습니다.

스마트조명과 BGM을 결합

동봉된 매뉴얼에서 부족한 부분은 유튜브 영상이 포함된 매뉴얼 전용 페이지를 QR코드로 연결하여 영상을 보며 따라 해 볼 수 있습니다. 가족과 함께, 친구들과 함께 온라인상에서 워크숍을 할 수 있고 스마트폰 플래시 외에 시판하고 있는 스마트조명으로 바꿔보는 것만으로 새로운 느낌의 인테리어 소품으로 활용할 수 있습니다.

IKEA의 FADO를 기본으로 Philips Hue, Xiaomi, LG의 스마트전구를 안에 넣어 스마트폰 앱으로 다양한 색상의 조명을 변경하여 새로운 조합과 함께 우주에 관련된 BGM을 틀어놓고 내 방안의 우주가 들어오는 경험을 해볼 수 있습니다.

2. 본문 보기 

3. 목차

천문관 제작매뉴얼

① 천문관의 32면체를 만들기 위해서 5개의 도면을 안쪽에서부터 스카치테이프로 붙입니다.

② 6개의 조각으로 된 도면은 빨간색은 바깥쪽으로 초록색은 안쪽으로 테이핑합니다.

③ 기본 도형을 서로 연결할 때 상단 부분을 수평으로 고정하고 테이프를 붙입니다.

④ 교차하는 부분을 밀어서 끝점을 고정한 다음 테이프를 붙입니다

⑤ 지그재그로 교차하게 고정하고 테이프를 붙입니다.

⑥ 바닥 면에 해당하는 부분이 고정되게 단단히 붙여줍니다

⑦ 2개의 6면을 붙인 것처럼 반복하여 4개의 조각을 같은 방법으로 붙입니다.

⑧ 2개의 6면을 붙인 것처럼 반복하여 4개의 조각을 같은 방법으로 붙입니다.

⑨ 5번째 조각은 안쪽 끝부터 양측을 붙여갑니다.

⑪ 샤프의 끝부분에 테이프를 붙여 연필로 고정하여 붙일 수 있습니다

⑩ 5조각 부분은 꼭지 고리가 붙은 쪽에서부터 하단 부분까지 지그재그로 끼우면서 테이프를 붙입니다

⑫ 꼭짓점의 고리 부분은 3개를 끼우고 그 위에 2개를 결합하여 닫을 수 있습니다

⑬ 스마트폰 플래시를 켜고 천문관 하단에 빛을 비추면 천장이나 벽에 별들이 투사됩니다.

Hue, Xiaomi 등의 스마트조명과 결합하면 다양한 느낌의 우주를 만들 수 있습니다.

우주에 관련된 BGM을 틀어놓고 천문관을 감상해보세요.

4. 저자 소개

지은이 | 손호성

아르고나인미디어그룹 대표이사, 국내 최초로 매직아이, 스도쿠를 개발했으며 출판 및 IT 분야에서 활동 중이다. 공인 LEGOⓡ SERIOUS PLAYⓡ 퍼실리테이터로 LG전자,KAIST, 삼성전자, 현대자동차, 현대카드 등 기업에서 강의를 하고 있다.『페이퍼브릭』, 『인도 베다수학』, 『악당의 명언』, 『스도쿠 365 시리즈』, 『매직아이』 등 200여 종의 도서를 출간하였다.

종이로 만든 핀홀 다초점 안경 만들기

종이로 만든 핀홀 다초점 안경 만들기

만들기 좋아하는 아저씨인데 어느덧 노안이 와서 요즘 눈이 흐려 상당히 짜증나는 나날을 보내고 있습니다. 안과의사 선생이 아직은 멀었다고 다초점 안경을 맞추지 말고 더 나빠져서 시력이 고정된 다음에 해도 늦지 않다고…안경점에 가도 똑같은 이야기를 듣고 포기했습니다. 

그러다 어릴 때 하던 핀홀을 이용해서 선명하게 볼 수 있다는 생각을 하고 어디선가 봤던 시력이 좋아지는 안경? 같은 것을 만들어 보기로 했습니다. 구멍은 0.5~ 2 까지 뚫어 시점을 다양하게 볼 수 있도록 하고 일정 간격으로 뚫어 시야 확보 및 빛가림으로 간섭하는 현상을 최소화 하도록 조정했습니다.

한마디로 그냥 대충 만들고 계속 수정해서 만들었습니다.

확실히 약병 메뉴얼이 보일정도로 선명해집니다. 모니터 볼 때 글자들이 흐려지는 것도 핀홀 구멍이 눈을 잘 맞추면 완벽하게 또렷해주고 그 상태를 어느정도 유지하다 안경을 벗었을 때 눈 근육이 조절된 상태로 유지됩니다.

핀홀 효과로 돋보기 없이 작은 글씨를 눈으로 볼 수 있는 즐거움이 있습니다. 구멍은 0.5까지는 사용할 필요 없습니다. 1.4 정도면 충분하고 위로 더 커지고 간격이 조금씩 늘어날거 같습니다.

웃기는 안경이지만 끼워서 만들고 종이의 탄성으로 고정시키는 장치를 넣어 제작했습니다.

눈이 좋아지는게 아니라 눈 근육을 빠르게 고정시켜줍니다. 사실 노안이라는게 조리개 장치가 느슨해서 생기는 것이니까요.

방 안의 우주 페이퍼브릭 천문관

방 안의 우주 페이퍼브릭 천문관 빅사이즈를 제작했습니다. 기존에 작업했던 것의 6배 크기로 고리 부분을 수정해서 이제 칼선과 칼판은 확정할 수 있게 됐습니다.

라인이 생기는 것은 빛샘 현상을 제거하기 위해 필요한 최소한의 겹침면입니다.
일반 주택, 아파트의 천장 높이를 기준으로 별이 선명하게 나타나게 합니다.

휴대폰 플래시를 이용한 시리즈를 생각하고 다양한 실험을 하는 동시에 계속 수정을 반복하고 있습니다. 이미 수많은 32면체를 만들었고 이제 동영상을 만들 준비도 하고 있습니다.

아주 어렸을 때를 추억하며 그 추억을 현 시대에 맞춰 제작하고 있습니다. 빨리 결과물을 내야하는 압박도 있지만 그래도 완성도를 높여가고 아이디어에 아이디어를 계속 부어 넣고 있습니다.

침대에서 천장으로 투사했을 때 선명하게 나오게 하였으며 책상 위에서는 더 선명하게 보입니다.

페이퍼브릭 팬톤시리즈와 연필자동차 시리즈도 오늘 오픈할 예정이며 앞으로 저희 사이트에서 판매하는 것을 제공하려 합니다.

꽃봉오리 구조로 만든 조명디자인

6각형의 잼스톤을 먼저 만들고 구성한 꽃봉오리 모양의 조명을 디자인했습니다.

꽃 안에는 보석이 들어있고 향후 빛이 뿜어져 나오는 구조체로 사용합니다.
Hue 전구와 IKEA FADO 플랫폼에 올리는 것을 목적으로 제작

현재 2021년 달력을 꽃 안쪽에 새겨넣는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조명을 켜면 달력이 은은하게 비쳐나온 형태가 될 것입니다.

꽃잎과 구조를 바꿔 연꽃, 크리스마스 트리 등 다양한 시리즈 제작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으며 키트로 제작하여 제공할 생각입니다.

같은 제품을 사용하시는 분들과 새로운 디자인 hacks를 하는게 목적입니다. 즐거운 취미생활을 위해 새로운 출판 모델을 만들어 관심사가 같은 분들이 함께하는 커뮤니티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프로토타입이라 설계까지 2시간 정도 걸린 거 같습니다. 실제 구성안이 있는 상태에서 30분이면 제작이 가능할 것으로 보입니다.

봄봄스쿨 도서 기획전 – 아쿠아리움 감성 캘린더 증정

IKEA FADO 테이블조명 종이공작으로 천문관 만들기

지난 3월 어떤 아이디어가 떠올라 바로 제작했습니다.

IKEA FADO 테이블조명은 정말 베스트셀러중에 베스트셀러입니다. 그런데 거기에 뭔가 재미있는 스티커를 제작해서 조명과 어울리는 것을 만들어보자 라는 시도를 했습니다.

일단 이 제품은 모양이 동그랗지 않고 타원인데 약간 찌그러지고 하단이 잘린 이상한 구의 형태라서 종이로 싸버리고 사이즈를 재기 위해 다시 분해했습니다.

A4용지로 덕지덕지

이렇게 하나 저렇게 하나 모양은 비슷 일단 한 판에 맞춰서 만들 수 있게 제작했습니다. 에일리언 알까놓은거 같은 느낌이 들긴하지만 딱히 그런 것을 염두하고 만든게 아닙니다.

전지하나에 맞춰서 자르려 했으나 그냥 A3 두장에 나눠서 붙여작업 이래놨더니 뭔가 문어같기도 하고

안쪽에 넣어서 붙여야 하는데 깜빡잊고 안쪽 작업을 안해서 그냥 천공을 뚫어 아이폰 충전케이블로 끼워서 마무리했습니다.

사진 설명을 입력하세요.

천상열차분야지도(天象列次分野之圖)를 넣어볼까 아니면 달모양 스티커를 만들어볼까 하다가… 면적이 잘 안맞는거 같아서

일단 축구공 모양으로 바꾸고 다시 제작을 했습니다. FADO 10인치 짜리에 맞게 디자인 수정

다양한 학습용도로 만들기 위해 일단 면이 있어야 인쇄나 낙서 컬러링에 쓸거 같다는 생각을

슬슬 쓰임세를 바꿔서 조명을 넣어 천문관을 만들어 보려고 아래에 구멍을 내고 5개의 동일한 도면으로 공을 만들 수 있게 디자인을 바꿨습니다. 칼판 하나가 보통 90만원 정도 하니까 실수하면 더 많이 날립니다.

이래저래 만들고 테스트하고 반복하고 용지 사이즈에 따라 끼워야 할 유격도 달리해보고

회사에서 일하다 5시쯤 까먹었던 일을 마무리 하기 시작했습니다.

200g 종이에 맞춰서 오로지 끼워서만 축구공을 만들 수 있게 했습니다.

이건 350g 인데 끼울 홈의 구멍사이즈를 너무 200g에 맞게 짤라서 ㅠㅠ 완벽하게 붙이지 못했습니다. 끼우느라 ㅠㅠ

틈이 생겨서 일단 피곤하기도 하고 테스트만 할 생각이라 Ikea Fado 대신 Hue Boom에 올렸습니다. 앱으로 색상을 바꿔서 다양한 효과를 볼 수 있으나 색상바꾸며 동영상 촬영할 장비가 ㅠㅠ

사진 설명을 입력하세요.

하여간 불꺼서 보니 별들이 집 안에 쏟아집니다.

아이폰의 라이트 기능을 이용하면 영화관처럼 천장에 별자리가 생깁니다.

구형 아이패드로 찍은거라 어두운 곳에서 해상도가 엉망이지만 별이 하늘에 가득합니다.

제목적은 IKEA 제품에 붙이는거였는데 미러볼처럼 돌리면서 원하는 별을 천장에 쏠 수 있게 하고 천문관에 형광인쇄랑 금박을 해서 어떤 별인지 별자리와 도면이 나오게 해보고 싶은 생각이…

https://www.youtube.com/watch?v=zyVMUz5sb6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