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판사이야기

고객은 누구인가? 구매자와 독자?

독자 트래킹 시스템

고객은 누구인가? 구매자와 독자?

책을 구매하는 사람과 책을 읽는 사람이 달라 이제부터 그 간극을 줄이는 작업을 할 예정입니다. 출판사는 고객이 누구인지 알 수 있는 방법이 거의 없습니다. 이유는 대부분의 책을 유통사에게 넘기면 아무런 정보를 얻을 수 없고 고객에 혜택을 직접 제공할 수 없습니다. 앱이나 서비스를 통해 출판사가 독자와 소통을 하거나 연결할 수 있겠지만 그 또한 작은 회사에서 운영하기 힘듭니다.
유통사에 종속되지 않고 책과 관련된 커뮤니티 그리고 작가와 연결고리를 만들고 팬을 만들 줄 수 있으리라 생각됩니다. 반대로 독자는 책을 읽거나 본 것만으로 수익을 얻을 수 있게 하려고 합니다.

돈주는 퍼즐잡지… 구매하는 고객은 누구인가?

20년 전에도 온라인상에서 지역 IP와 고객DB 기반으로 템플릿화 된 영상을 생성하여 애니메이션, 광고, 메일을 개인화하여 보여주는 프로그램을 네이버, 다음, 미디어랩사 들과 함께 운영했는데 지역구 정치인을 소개한다거나 특정지역의 회사를 타겟팅해서 어디에 근무하시는 누구님 할인쿠폰이 도착했습니다. TTS를 사용해서 광고를 만드는 등 현재는 일반적이지만 그런 종류의 서비스를 개발해온바 있습니다.

이번에 준비하는 잡지는 책마다 고유코드가 들어있는 QR을 제공하고 시간에 따라 URL이 바뀌어 예) 행사기간 12시 정각에 추첨하여 당첨자 알림, 평소접속시 앱으로 이동하는 랜덤추첨 (나이키 이벤트용으로 제공 아주 오래된거라 기억이 가물가물)

원래 낱장으로 POD에서 바로 할 수 있지만 가격적인 측면까지 고려해서 이번 주에 실험을 하려고 합니다.

디지털 잉크젯 윤전기, POD

한 5년 전에 검토했는데 생각보다 해상도가 안나와서 이 것은 상업인쇄는 조금 힘들겠다고 봤는데 경쟁력은 저렴함 이었습니다. 디지털 마스터 정도까지는 나오니까 그냥 우리하고는 안맞겠다 싶어서 검토만 하다가 포기했는데 최근에 장비를 둘러볼 일이 있어서 자세히 보니 해상도가 1200dpi 까지 나오는 장비가 나와서 다시 관심을 가지게 됐습니다.

장점이라면 다품종 소량인쇄가 가능하고 ctp판 필요없이 데이터를 바로 출력합니다. 제작비용을 줄일 수 있지만 조금 다른 점은 1도는 1도 그런데 2도도 4도값을 받습니다. (최근에는 다를 수 있습니다.)

단점은 윤전기에 사용되는 롤 타입의 용지가 제한적이라는 것입니다. 본문에 사용되는 종이에 대해서는 기기별로 제한점이 있으니 그 것은 따로 정리하도록 하고 현재 하려는 일에 대한 계획을 대략 설명하자면

가장 큰 장점은 데이터기반 개인화 인쇄가 가능하다는 것이라고 생각되며 아마 관공서 청구서에 적용된 것이나 카드사용내역 등에 사용되고 있습니다.


POD도 마찬가지인데 최근 장비를 보면서 느낀 것은 표지는 할만 하겠다. 그러면 본문은 대량작업을 하고 표지는 POD로 작업해서 제본할 수 있는 곳을 찾아보자 라고 생각중입니다.

온라인서점, 오프라인서점 다양한 유통을 통해 판매하는 출판사에게 독자와의 연결고리가 거의 없습니다. 출판사가 홈페이지나 SNS를 운영한다고 해서 활성화 된다는 보장도 없습니다. 하지만 유입할 수 있는 기능을 제공한다면 출판사는 책 구매자에게 애프터서비스가 가능한 무언가를 할 수 있고 새로운 고객을 꾸준히 콘텐츠를 만들어주는 프로슈머로 만들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려고 합니다.

한동안 출판에 대해서 고민을 했고 앱개발이나 서비스쪽으로 다시 돌아가볼까 하고 있었는데 이제 어떤 방향을 찾아볼까 하고 있습니다.  

독자에게 돈을 주자!

나랑 같은 책을 보는 사람을 모아보자 (포럼형 커뮤니티로 연결)

부가서비스를 함께 제공 (앱, PDF, 동영상) 등

책 구매자가 서브스크립션할 수 있는 별도의 콘텐츠를 월별로 제공 (이후 책 구매가 자체 전자책이나 영상 등의 서비스를 볼 수 있게)

커뮤니티로 연결되게 할 생각입니다. ->계속

https://subtitle.ml/atmark/l8kSMQU

유튜브의 수정 안되는 것이 싫어서 아예 유튜브 비슷한 서비스를 운영중입니다. 출판사에서 영상편집 리소스를 업로드하고 공모전을 통해 UCC를 만들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하기 위함이고 콘텐츠를 완성도 있게 만들 방법을 찾으려 하고 있습니다.

https://bookfactory.kr/topic/100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