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영업은 끝이 없어

영업은 끝이 없어 2008.07.24 11:34 이번주에 계속 책을 만드느라 바뻐서 글을 못썼네요… 금주 2권의 책을 필름출력하고 인쇄소에 넘겼습니다. 편집을 포함해서 1주일에 2권… 혼자서 거의 미친거죠 ^^ 인쇄교정하고 여승구 사장님이 한방에 오류발견… 필름 따붙이기로 해결했습니다. ^^; 사무라이 스도쿠 표지… 후지산을 밟고 있는 ^^ 하여간 날개에 들어가는 책소개 부분에 스도쿠365가 들어가서 이것도 칼질 ^^ 뭐하나 완벽하게 끝나지 않는 작업…ㅠㅠ 하지만 별색이 예쁘게 나와서 독자들을 만날 예정입니다. Tree Hug 프로젝트에 추가되는 2개의 책은 재생용지, 콩기름잉크, 책넘김과 펼침이 좋은 이지바인딩을 썼습니다. 링제본은 좋은데… 문제는 서가에서 경쟁하기가 곤혹스럽더군요… 띠지는 이 책이 친환경적인 것을 강조하기 위해서 로고도 박고 문구도 좀 크게 했습니다. 게다가 크라프트지를 써서 마치 재생용지처럼 보이게 했죠…(알고보면 크라프트지는 재생용지가 아닙니다. 사람들의 인식 때문에 눈에 보이는 것을 바꾼 겁니다.) 크라프트지에 별색을 해서 올렸는데 생각과 달리 흰색이 잘 안나오더군요… 알고보니 일본애들 건 실크스크린 ㅠㅠ 다시 책등에 있는 부분을 http://clomidgeneric-online24.com/ 적색으로 위에 인쇄해서 마무리했습니다. 이번 책은 완전히 삽질연속… 재생용지인 이플러스를 쓰는 바람에 46판에서는 종목으로 사용돼서 책넘김이 않좋아지고… 결국 이지바인딩으로 해결해야하지만… 어떨지는 모르겠습니다. 사무라이스도쿠는 제목에 반감을 갖고있는 분들이 좀 있어서… 하나하나가 어렵구나 라는 생각중입니다. 다음주에 릴리스는 퍼즐365만 할 예정이고 어린이쪽과 잡지위주로만 보내볼 생각입니다. 여산통신보다 내가 뿌리는게 더 낫다고 생각하게 하는 첫번째 릴리스 때문에 불신만 깊어졌죠… 오전에 일 다 마무리 하고… 교보 SCM에서 스도쿠365책이 유독 광화문에서 판매가 저조한 것 때문에 어제 방문했습니다. 결과적으로 신간 매대에서 나오자마자 서가로 http://pharmacy-online-7days.com/dosage-for-p-force-fort-online.php 갔습니다. 담당MD가 안계셔서 그냥 다른 MD에게 부탁했지만… 기분이 좀 그렇더군요… 링제본이라서 이쪽에서 빼놓은 건가?!? 아님 뭐때문에 그런건가?!? 궁금하지만 참았습니다. 내일 다시 MD 만나면 abilify 될테고 pharmacy-online-7days.com 안되면 될때까지 만나면 되겠죠~ 광화문에서 종로쪽으로 이동하는 중 편의점에서 레모나 음료를 몇개 사서 반디앤루니스 담당자에서 슬쩍하나 주면서 반응이 어떤지 물어봤는데… 재주문도 넣었고 지난번에 갔을 때 손가락계산법으로 이렇게 저렇게 하던게 호응이 있었던지 지금은 꽤 팔린다고 하더군요. 기분이 좋더군요… 뭐 엄청 팔리는건 아니고 매출이랑 주문이야 내가 뻔히 아는 것이지만… 그러나 저러나 반디에서도 스도쿠코너가 어디로 사라진건지 못보고 왔습니다. ㅠㅠ 바로 영풍으로 이동… 영풍의 스도쿠코너에 왕언니같은 MD분 한테 몰래 음료 전달하고 다음책이 다음주에는 출고될 것이고 어떠어떠한 책이다… 라고 했는데 사무라이 스도쿠에 대해서 인상이 안좋으시더군요… 시기가 시기인지라… 그런데 사무라이스도쿠는 결합형 스도쿠의 총칭이고 일본에서 지은 이름도 아니라서 일반명사처럼 쓰이는 것이라 도저히 바꿀 수 없었다고 이야기했고 다음주에 책이 나오면 설명을 다시하겠다고 약속하고 지하쪽으로 이동했습니다. 교보에 이어 영풍에서도 인도 베다수학은 교양과학 분야의 베스트셀러로 올라온건 확실한가 봅니다. 여러 코너의 매대에 깔려있어서 내심 뿌듯하더군요… 영풍 B1에 베스트셀러 매대에 당당히 2위를 하고 있는 인도 베다수학을 처음보니 감회가 새롭고 꾸준히 살아남았구나 ㅠㅠ 다음은 리브로로 이동… 스도쿠+인도 viagra 베다수학에 대해서 구매관련 요청을 했는데… 거기서 신규거래 하시는 분이 한분 약을 엄청 팔고 계시더군요… 계속 기다리고 있었는데 구매담당자가 제가 들고있는 책을 보고 여기가 아니라고 하더군요. 인터넷 전용은 파주로 가서 처리해야 한다더군요… 삽질 모드로 돌아가서 바보짓하고… 리브로를 빠져나왔습니다. 저녁에 사장님들하고 술한잔 하고… 하루를 마무리했는데 다들 고민도 많으시고… 새로운 책에 대한 의욕과 좌절 등 희비가 교차하는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8월달까지 잘 달리면 7권의 책을 보유한 회사가 될듯 합니다. 지금 진행중인 몇 권의 책들은 곧 제 머리 속에서 밖으로 나올 것이고 그 때마다 새로운 마케팅 기법을 선보일 예정입니다. 오프라인, 온라인 할 것없이 새로움을 추구하고 아이디어를 실천하는데 최선을 다할 예정입니다. 물보라가 휘날리게 긴 돛대 앞쪽으로 철석이는 파도를 해치고 앞으로 앞으로 책들을 싣고 무사히 항해를 할 수 있게 가는거야~

Related Posts